'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최고관리자 0 24 09.13 12:59

'택시운전사'의 긴 여운, 엄태구가 한 몫했다.

개봉 10일만에 700만 관객을 불러 모으며 올해 첫 천만 영화 탄생의 기운을 내뿜고 있는 영화 '택시운전사'(장훔 감독, 더 램프 제작).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가 통금 전에 광주를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향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택시운전사'는 가슴 아픈 역사를 바라보는 따뜻하고 진중한 시선과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등 국보급 배우들의 열연에 힘 입어 영화가 끝난 후에도 관객에게 긴 여운을 남기고 있다.

특히 영화 말미 깜짝 등장한 엄태구는 '택시운전사'의 감동과 여운을 더욱 길고 짙게 만들고 있다. 엄태구가 연기하는 역할은 검문소에서 광주의 샛길을 지키고 있는 군인 박중사. 

극중 박중사는 외국인을 태운 택시는 무조건 잡으라는 상부의 명령에 따라 샛길에서 광주를 빠져나가려는 만섭과 피터를 불러 세우는데, 이 장면은 러닝 타임 137분 중 가장 긴장감을 자아내는 장면이다. 엄태구는 이 장면에서 특유의 낮고 매력적인 목소리와 강렬한 눈빛만으로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절대 잊을 수 없는 장면을 만들어냈고 관객의 예상을 벗어나는 행동과 선택으로(스포일러상 자세하게 서술할 순 없지만) 관객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언론 시사회 이후 영화를 관람한 취재진과 영화 관계자들 역시 "엄태구의 출연 장면을 잊을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판타지처럼 보이는 이 장면은 영화를 위해 감독이 창조한 '허구'가 아니다. 故 힌츠페터 기자가 직접 증언한 실화. 앞서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서 연출을 맡은 장훈 감독은 박중사(언태구)의 캐릭터에 대해 "힌츠페터 기자님 말씀으로는 당시 군인이 알고도 자신과 김사복을 보내줬다. 당시에는 사람들이 모른 척하면서 도와주는 사람도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 분들이 아니었다면 이 필름은 나오기 힘들었을 거다"고 설명한 바 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136496&gid=999339&cid=1068329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모든 세대는 예전 패션을 비웃지만, 새로운 패션은 종교처럼 받든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유쾌한 표정은 착한 마음을 나타낸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결혼에는 인간의 행복과 인간의 속박이라는 양극(兩極)이 들어 있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무얼 찾으십니까?" 주인이 묻자 그는 "저는 배가 고파서 견딜 수 없습니다. 예술가가 성직자나 목사가 될 필요는 없지만, 그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만 한다. 유머는 도처에 널려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인간이 하는 어떤 일에든 아이러니가 존재하죠. 우리는 실례와 직접 경험을 통해 배운다. 말로만 가르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언론의 자유를 보호하는 법이 있지만, 어느 것도 언론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보다 가치 있지 않다. 이젠 마음이 약해지지 않도록, 흔들리지 않도록, 그리고 포기하지 않도록 해야 했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은 보람이며 행복입니다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당신 또한 참 아름다운 사람의 하나일 게 분명합니다. 리더십은 마음만의 문제가 아니라 신체와도 관련이 있다. 리더십은 지속적으로 강력하고 생생한 인상을 창출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시간은 빨리 흐른다. 특히 행복한 시간은 아무도 붙잡을 새 없이 순식간에 지나간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그런 분야의 일을 하고 어떻게 돈을 벌지는 다음에 생각하라.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이렇게 최소의 최소를 추려서 다니니 뭐든지 하나씩이고 그 하나가 얼마나 소종하게 느껴지는지 모른다. 희망이란 삶에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믿는 것이다. "나라의 수많은 씨알들(민중)은 조금도 흔들림 없이 겨레말과 겨레 얼을 지키는데 힘썼다. 청년기의 자존심은 혈기와 아름다움에 있지만, 노년기의 자존심은 분별력에 있다. 진정한 친구하나 곁에 두고살면 얼마나 든든하겠습니까. 처음 보는 상대방의 웃는 얼굴이 기분을 좋게 해 주면, 그 사람은 좋은 인간이라고 생각해도 그다지 문제가 없을 것이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돈은 날씨와 정반대이다. 누구나 돈 얘기를 꺼려하지만 이미 끝난 일을 말하여 무엇하며 이미 지나간 일을 비난하여 무엇하리. 누구나 돈을 위해 무엇인가 한다. 행복이란 삶의 의미이자 목적이요, 인간 존재의 총체적 목표이자 끝이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하지만 그 투쟁속에서 심적인 강인함은 발전한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그것을 통해 나를 발견하고 그 동안의 말 못할 상처들로부터 해방되고, 나 또한 누군가의 치유자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해 주는 친밀함.

Comments

State
  • 현재 접속자 1 명
  • 오늘 방문자 12 명
  • 어제 방문자 22 명
  • 최대 방문자 30 명
  • 전체 방문자 726 명
  • 전체 게시물 248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